신생아 질환 클리닉

홈 > 소아청소년 센터 > 신생아 질환 클리닉

신생아 질환 클리닉

신생아 황달
개요

황달이란 핏 속의 담즙(빌리루빈) 색소가 축적되어 피부와 눈이 노래지는 현상이며, 신생아 황달은 생후 첫 주 내에 만삭아의 60%, 미숙아의 80%에서 관찰됩니다.

  • 생리적 황달 : 정상적인 아기인데도 오는 황달을 말하며 대개의 경우 치료할 필요가 없으나 다른 원인 때문에 황달이 더 심해질 수 있는데 엄마와 아기의 혈액형이 맞지 않는 경우, 미숙아, 임신과 출산중 산모에게 투여한 특정약물, 드물게 모유로 인한 경우 등이 있습니다.
  • 핵황달 : 뇌와 신경에 빌리루빈이 침착하여 노란 물을 들이고 손상을 일으킨 경우를 말합니다. 생후 24시간 이내에 발생하는 경우나 빌리루빈의 수치가 아주 빠른 속도로 증가하는 경우는 반드시 정확한 원인과 치료가 조기에 실시되어야 합니다.
원인
  • 1. 미숙아
  • 2. 모유 황달
  • 3. 산모에게 투여된 특정약물: Sulfa drugs, Valium, Aspirin, hydrocortisone
  • 4. 신생아의 용혈성 빈혈로 인한 황달(ABO 또는 Rh 부적합) : 주로 혈액형이 O형인 엄마가 A 또는 B형의 신생아를 낳을 경우 일어나는데 엄마의 항체가 태아에 가서 태아의 적혈구와 반응하여 용혈을 일으키게 되고 그 결과 전체 임신의 약 12-15%에서 ABO 부적합과 황달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증상

원인에 따라 출생 즉시, 또는 생후 1개월 내 언제든지 나타날 수 있습니다. 보통 눈의 흰자위와 얼굴색이 노랗게 변하는데, 황달이 더 심하면 몸통, 사지 및 발바닥의 피부까지 노랗게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러나 피부와 눈이 노래지는 정도는 혈중 빌리루빈치와 반드시 일치하거나 비례하지 않기 때문에 꼭 혈액 검사로써 혈청 빌리루빈 농도를 확인해야 합니다.

진단

발뒤꿈치를 바늘로 찔러 소량의 혈액을 채취하여 검사합니다. 일반적으로 정상 만삭아의 경우 출산 수일이내에 12-15 mg/dl의 빌리루빈 농도가 혈액 검사로 발견되면 치료를 시작하며 미숙아의 경우는 이보다 낮은 농도에서도 치료를 합니다.

치료

치료는 주로 형광등과 비슷한 치료기 밑에서 눈을 가리고 광선요법(Phototherapy)을 하게 되며, 빌리루빈 검사 수치가 높은 중증의 경우 교환수혈을 하기도 합니다. 광선요법은 매우 안전하지만 드물게 설사나 피부발진, 수분손실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기저귀 발진

기저귀가 닿는 부위의 피부가 발갛게 변하고 심하면 피부가 벗겨지면서 짓무르기도 하는 질환입니다.

기저귀 발진의 원인

젖은 기저귀를 차면 기저귀와 아기의 연약한 피부가 마찰을 일으켜 손상을 입기 쉽고 습기가 피부를 약하게 해서 더 손상을 입습니다. 대변을 보면 기저귀를 갈 때까지 대변이 아기의 연약한 피부를 자극해서 일종의 자극성 피부염이 생깁니다. 그리고 소변의 암모니아도 피부를 자극합니다. 여기에 곰팡이가 자라면 기저귀 발진은 더욱 심해지고 오래 갑니다.

기저귀 발진의 예방

기저귀 발진을 예방하기 위해서 제일 중요한 것은 기저귀를 자주 갈아주는 것입니다. 기저귀를 갈면서 젖은 아기의 엉덩이를 잘 말려주는 것도 중요합니다. 기저귀를 갈 때마다 비누를 사용할 필요는 없고 대변 등이 쉽게 씻겨지지 않을 때만 비누를 사용하도록 합니다. 비닐 기저귀커버는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으며 공기가 통하지 않게 꽉 조이는 것도 좋지 않습니다. 기저귀의 종류는 통기성이 좋은 일회용 기저귀가 더 좋다고도 하고 면 기저귀가 더 좋다고도 하나 어떤 것이든 자주 갈아 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기저귀발진의 치료

기저귀 발진이 생기면 기저귀를 잘 갈아주고 엉덩이를 잘 말리는 것이 제일 중요합니다. 기저귀 찬 부위를 깨끗이 해주어야 하는데 물로 닦을 때는 너무 심하게 문지르지는 말아야 합니다. 아기의 기저귀 찬 부위에 발진이 생기면 일단 소아청소년과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 필요한 경우 연고를 처방 받아 엉덩이를 잘 말린 후 발라야 합니다. 흔히 연고를 처방하면 연고를 바른 후에 분을 톡톡 뿌리시는 엄마들이 많은데 이것은 곤란합니다. 연고를 바른 후에 분을 뿌리면 연고와 분이 엉켜져 땀구멍을 막고 피부가 숨을 쉬는 것을 방해하므로 좋지 않습니다.

한편, 엉덩이 부위의 피부가 짓무르는 병이 기저귀 발진만 있는 것이 아닙니다. 기저귀 발진이 아닌 다른 피부질환인 경우에는 그 질환에 대한 적절한 치료를 해 주어야 하기 때문에 피부 발진 시 기저귀 발진인지 다른 질환의 발진인지를 감별하고 치료하기 위하여 소아청소년과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야 합니다.

아구창
개요

아구창은 구내염의 하나로 칸디다라는 곰팡이가 주된 원인이며, 입안에 특히 혀에 우유 찌꺼기 같은 흰 백태가 생깁니다. 건강한 아이의 4~5%에서 발생하며 주로 생후 6개월 이전의 아기들에게 많이 발생합니다.

원인

신생아 때는 엄마의 질에서 감염되거나 우유에서 감염되기도 하지만, 건강한 신생아에서 나타날 수도 있습니다. 간혹 아기의 면역력이 약하거나, 영양장애가 있어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증상

구강 내에 흰 가막(假膜)이 생기고 그 밑의 점막이 짓무르는 것이 특징적으로 나타나며 , 무리하게 벗기면 출혈이 일어납니다. 발열은 없지만 점차적인 동통의 발생으로 유아는 젖을 먹는데 장애가 나타납니다.

진단

육안적 관찰로 진단이 가능하며 진단 시약으로 진균의 유무를 판단합니다.

치료

대부분 자연적으로 치유되기 때문에 증세가 심하지 않은 경우에는 치료할 필요가 없으나, 심하면 의사의 진료를 받아야 합니다. 진찰후 항곰팡이제나 보랏빛 나는 물약(1% gentian violat)을 처방해 주는데, 이 물약을 공복시 하루 1-2회씩 4-5일간 발라줍니다. 아구창이 심하면 혀가 아파서 잘 먹지 못하는 경우도 있는데, 우유를 약간 차게 먹이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예방법

평소 수유기구의 소독을 철저히 하고, 우유를 먹인 후 약간의 물을 더 먹여서 되도록 입안에 우유가 남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습니다.